로그인

베스트미디어

인쇄 스크랩 목록
Dr. 양재훈 - 신장낭종 증상, 수술해야 하는지?

페이지 정보

서울베스트의료의원 292 0 2024-03-06 11:30:29

본문

별다른 증상이 없었는데.. 신장낭종이 있대요 수술받아야 되나요?

수술이 필요할 수도, 아닐 수도 있습니다.

종류에 따라 수술적 조치가 이루어지므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세요


안녕하세요 소화기내과 전문의 서울베스트의료의원의 양재훈 원장입니다.

최근 건강검진으로 복부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는 경우가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복부 초음파 검사를 통해 간, 담낭, 신장, 췌장, 비장을 관찰하게 되며, 신장(콩팥)의 종양이 우연히 관찰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6c2a1f330aa3148a5590a51a44a92844_1709692029_3837.png

콩팥에 생긴 종양은 모든 종양(덩어리, 혹)을 말하며, 이는 양성 종양과 악성 종양으로 나눌 수 있는데, 
이번 칼럼에서는 콩팥에 생길 수 있는 종양들 중 가장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신장 낭종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건강검진에서 이 소견을 받으셨거나 복통, 피로감, 발열 등 증상이 있는 분들은 더 집중해서 읽어봐 주시기 바랍니다)



6c2a1f330aa3148a5590a51a44a92844_1709692184_8709.png


 
신장낭종이란?
신장(콩팥) 내에 발생하는 혹으로, 주로 콩팥 조직 내에서 액체가 모여 생기는 형태로 나타납니다.
아직까지 이것이 생기는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증상이나 징후를 보이지 않기 때문에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때 혹의 모양과 내부의 상태에 따라 단순성과 복합성으로 구분하게 됩니다.


여기서 잠깐, 콩팥은 우리 몸속에서 어떤 역할을 할까요?
체내 수분과 염분의 양을 조절하며 대사산물의 노폐물을 제거합니다. 또한, 혈압 조절, 칼슘 섭취, 
적혈구 형성 자극 호르몬 분비, 조혈작용, 혈액 및 체액의 전해질 균형, 산염기 균형 등 많은 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악성을 띠는 혹이 발생하면 여러 증상이 나타나며, 전신에 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기능이 최소 30% 정도 남아있는 경우 불편감을 체감하기 어려우나 기능이 급격하게 저하되거나 제 역할을 하지 못하면, 
여러 이상 증상이 수반되므로 증상의 유무를 떠나 정기적인 검사를 받아보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6c2a1f330aa3148a5590a51a44a92844_1709692207_8403.png




Q. 신장낭종 증상 알 수 있나요?
먼저, 단순성은 신장 낭종 중 가장 흔한 것으로, 콩팥의 기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신장낭종 증상 또한 없어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두 번째로 복합성은 일반적인 덩어리와는 달리 종양 내부에 분리된 격벽이나 고체 물질을 포함하는 것을 말합니다.
덩어리 내부의 고체 부분이나 격벽 및 두꺼운 낭종 벽 두께는 악성 종양의 징후일 수도 있으므로, 추가적인 검사, 치료 또는 추적 관찰이 필요합니다.


세 번째, 다낭성 신장낭종은 선천성 유전적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대부분 양성 종양이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크기의 증가 및 신기능 저하를 유발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주요한 증상은 복통, 고혈압, 요도 출혈, 요량 증가, 피로감 등이며, 만성 신부전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영상 검사에서 콩팥에 많은 덩어리들이 관찰되며, 유전자 변이 검사를 통해 진단하게 됩니다.

치료는 주로 증상 완화와 합병증 관리에 초점을 맞추게 되며, 심각한 경우 콩팥 이식이나 투석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단순 덩어리로 치부하는 종류는 특별한 치료가 필요 없고 정기적으로 추적 검사하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6c2a1f330aa3148a5590a51a44a92844_1709692275_6285.png




Q. 신장낭종 수술받아야 하나요?
수술적 치료는 덩어리의 크기만을 가지고 결정하지 않으며, 증상이나 합병증 유무에 따라 결정하게 됩니다.
크기가 커지거나 주변 장기를 압박하면서 통증이나 발열, 혹은 혈뇨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런 경우에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복합성의 경우, 영상 검사 소견상 낭종성 신장암이 의심되는 경우가 아니라면 추적 검사하면서 경과 관찰을 하게 되며, 암이 의심되는 경우 콩팥을 절제하는 수술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한 번 생긴 혹은 저절로 없어지지 않으며,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숫자가 증가할 수 있습니다. 수술적 치료 후에도 재발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신장 낭종은 지속적인 추적 검사를 통해 크기 및 모양의 변화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종양이나 염증 질환을 평가하는 초음파 검사는 인체에 해가 없고 영상 검사 중 가장 기초가 되는 검사이므로 정기검진을 시행하셔서 여러분의 건강을 유지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